로고

대전시, 대전도심융합특구 기본계획수립 보고회 개최

- 일류 경제도시 대전으로 도약하기 위한 원도심의 역할 구상

소정호 | 기사입력 2022/07/18 [10:50]

대전시, 대전도심융합특구 기본계획수립 보고회 개최

- 일류 경제도시 대전으로 도약하기 위한 원도심의 역할 구상

소정호 | 입력 : 2022/07/18 [10:50]

 

대전시는 지난 7월 15일(금) 15시 대전광역시청 중회의실(10층)에서 대전도심융합특구 기본계획수립 보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도심융합특구는 지방 대도시 도심에 기업, 인재가 모일 수 있도록 산업·주거·문화 등 우수한 복합 인프라를 갖춘 고밀도 혁신 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현재 대전, 대구, 광주, 부산 등 총 4개 광역시에서 기본계획을 수립 중이다.

대전역세권과 옛충남도청사 일원 두 곳은 지금의 대전시 발전의 성장 축이었으나 현재는 노후 건축물이 집중되고, 미흡한 기업지원, 낙후된 주거환경 등 대다수의 지표에서 열악한 지역으로 분류되고 있다.

역사와 미래가 공존하는 원도심의 기능회복, 더 나아가 충청권 메가시티의 핵심거점 기능을 담당하게 될 대전도심융합특구는 선화구역, 대전역세권 구역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국토교통부로부터 2021년 3월 이 지정된 후 같은 해 11월부터 기본계획수립 중이다.

이번 보고회는 이장우 대전시장 주재하에 실·국장들이 참석하였으며, 대전시와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있는 국토연구원에서 대전도심융합특구의 조성 핵심사업 구상안 등 현재 추진상황을 보고하고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되었다.

보고회의 주요 내용으로는 중부권 과학기술 기업 혁신 및 성장 플랫폼 조성, 대전역 서광장 개편, 선화구역 창업 및 문화 중심 구축, 중앙로 일원 대중교통중심가로 조성 및 경관 개선 방안 뿐만아니라 혁신도시와도 연계되는 공공기관 이전 부지 확보 방안 등 원도심 혁신을 위한 다양한 내용이 발표되었다.

이날 이장우 대전시장은 특히 도심융합특구의 컨벤션 기능 강화, 원도심 주차 문제 해결, 명품 랜드마크 건축 방안,‘대전 0시 축제’ 등 대규모 축제를 위한 공간구상, 서광장과 중앙로 및 역전시장을 한번에 통행하는 방안 등 일류경제도시 대전으로 가기 위한 구체적인 내용을 주문했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도심융합특구 기본계획에는 최대한 다양하한 내용이 담겨야 한다.”면서 “이번 기본계획수립을 통해 전국 최대의 컨벤션 기능, 많은 이용객을 수용할 수 있는 주차시설, 세계에서 방문할 수 있는 건축물을 만들고 다양한 축제를 구상하여 대전이 일류도시로 갈 수 있는 강력한 발판으로 삼을 것.” 이라고 밝혔다.

대전시는 이번 보고회에서 나온 내용을 더욱 심화시켜 오는 10월 최종보고회를 개최한 후 10월 말 기본계획수립 용역을 마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제49회 안동민속축제 安於大東 660년 전 공민왕의 환생‘공민왕 추모 헌다례’
1/10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