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천년 민속의 울림, 국내외 관광객 발길 이끌어

금승한 | 기사입력 2023/05/08 [15:39]

천년 민속의 울림, 국내외 관광객 발길 이끌어

금승한 | 입력 : 2023/05/08 [15:39]

 

 

 

 

 

 

50회 안동민속축제를 봄축제로 확대 개편한 ‘차전장군 노국공주 축제’가 4일 개막해 어버이날인 8일까지 닷새간 안동 경동로 6차선 거리 무대에서 열렸다. 

 

올해 처음으로 탈춤페스티벌에서 분리해 안동 원도심 400m 도로를 축제장으로 하는 거리형 축제로 전환하고 전통 민속을 젊은 층이 즐길 수 있는 콘텐츠로 바꿨다. 

 

첫날 서제, 공민왕 추모 헌다례를 시작으로 저녁 개막식에는 1천여 명이 참여하는 차전놀이 퍼포먼스를 연출했다. 

 

축제기간 천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하는 중요무형문화재 안동차전놀이, 경북무형문화재 놋다리밟기가 매일 진행됐다. 

또 하회별신굿탈놀이, 제비원성주풀이, 화전놀이 등 안동의 전통 민속과 사투리 경연대회, 노국공주 선발대회 등이 열리고, 옛 안동역 앞 모디광장, 음식의 거리 등 도심 곳곳에서 플리마켓과 야외포차, 한우축제 등이 진행됐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