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수성구, ‘기후위기 취약계층·지역 지원사업’ 실시

김영미기자 | 기사입력 2024/07/08 [10:46]

수성구, ‘기후위기 취약계층·지역 지원사업’ 실시

김영미기자 | 입력 : 2024/07/08 [10:46]

 

대구 수성구(구청장 김대권)는 기후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기후위기 취약계층·지역 지원사업을 실시했다고 8일 밝혔다.

 

이 사업은 환경부가 기후위기 취약계층·지역의 기후 탄력성 회복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수성구는 지난해 10월 공모 사업에 선정돼 사업 소요 비용의 절반인 1,500만원을 국비 예산으로 확보했다.

 

수성구는 자체 예산 1,500만원을 더 투입해 기후위기 취약계층이 자주 이용하는 청곡종합사회복지관 옥상과 외벽을 차열 페인트로 도장했다.

 

수성구에서 가장 큰 행정동인 고산2동에 소재한 청곡종합사회복지관은 기후위기 취약계층 주민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1999년에 준공된 복지관 건물은 창호 등 시설이 노후화되고 냉방기 성능이 저하되는 등 시설 이용 주민에게 쾌적하고 안전한 환경을 제공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이에 수성구는 지난달 차열페인트 도장 공사를 마무리하고, 무더위가 정점에 이르는 7월과 8월에는 사업효과 검토를 위한 모니터링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김대권 수성구청장은 이 사업을 통해 청곡종합사회복지관을 이용하는 주민이 더 안전하고 시원하게 여름을 나셨으면 한다앞으로도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